김준수
4 anni fa
힘들때나 기쁠때나 언제나 내편이 되어주는 
고마운 내 분신 우리형!
항상 이렇게 웃자~ (근데 형 키 3센치만 줘라~형은 그래도 184다...ㅜ)

There are no translations.

Translate in Italiano.

Comments 0
العربية Čeština 中文(繁體) 中文(简体) 한국어 suomi français 日本語 हिन्दी, हिंदी Indonesia English Italiano Melayu Nederlands Polski Português Русский Español Svenska Kiswahili Deutsch ไทย Türkçe Tiếng Việt Tagalo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