박원순
7 mesi fa
얼마 전 입주민의 지속적인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끝내 스스로 생을 마감하신 아파트경비노동자 故 최희석씨의 빈소에 다녀왔습니다. 
서울시에서만큼은 이러한 전근대적인 갑질 행위는 결코 용납하지 않겠습니다.
https://t.co/tpfmqq3hTq https://t.co/J0JKmtrZlO

There are no translations.

Translate in Italiano.

Comments 0
العربية Čeština 中文(繁體) 中文(简体) 한국어 suomi français 日本語 हिन्दी, हिंदी Bahasa Indonesia English Italiano Bahasa Melayu Nederlands Polski Português Русский Español Svenska Kiswahili Deutsch ภาษาไทย Türkçe Tiếng Việt Tagalog